영단기 외국어학원 1위, 대세는 이미 바뀌었습니다